2020.11.29 (일)

  • 구름조금동두천 -6.0℃
  • 맑음강릉 1.0℃
  • 흐림서울 -2.4℃
  • 흐림대전 0.5℃
  • 맑음대구 1.5℃
  • 맑음울산 1.8℃
  • 흐림광주 3.3℃
  • 맑음부산 2.4℃
  • 흐림고창 2.2℃
  • 제주 8.6℃
  • 흐림강화 -2.0℃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0.5℃
  • 흐림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0.8℃
  • 구름조금거제 3.3℃
기상청 제공

청와대

상상후, ‘프로듀사’에 이어 ‘그녀는 예뻤다’에도 인테리어 소품 지원

톡톡 튀고 사랑스러운 홈데코로 덩달아 주목 받는 상상후
수많은 드라마 홈데코 인테리어 맡는 상상후
드라마 곳곳에서 감성적이고 사랑스러운 인테리어 주목받아

URL복사

(뉴스와이어) 오는 16일 방영을 시작한 ‘그녀는 예뻤다’가 ‘상상후’의 톡톡 튀고 사랑스러운 인테리어로 눈길을 끌고 있다. 

MBC 수목드라마 ‘그녀는 예뻤다’는 황정음(김혜진 역), 박서준(지성준 역), 고준희(민하리 역), 최시원(김신혁 역) 주연배우 4인이 펼치는 로맨틱코미디다. 

‘그녀는 예뻤다’는 공주님에서 주근깨 가득한 폭탄녀로 역변한 황정음, 찌질남에서 완벽남으로 변신한 성준, 뭔가 빈틈 있는 섹시녀 고준희, 베일에 가려졌지만 넉살 끝판왕 최시원이 열연을 펼칠 것으로 기대되 주목을 받고 있다. 

‘그녀는 예뻤다’가 주목을 받으면서 드라마에서 묻어나는 사랑스럽고 재미있는 홈데코 인테리어에 궁금증이 더해가고 있다. 적재적소에 배치된 홈데코 요소들은 드라마의 분위기와 재미를 더하고 있다. 

특히 ‘그녀는 예뻤다’의 달콤 , 아슬 첫사랑 찾기가 기대되는 가운데, 더불어 드라마 장면 곳곳에서 나오는 ‘상상후’의 톡톡 튀고 사랑스러운 홈데코 요소를 찾는 재미도 솔솔 할 것으로 기대된다. 

게다가 ‘상상후’는 화제가 되었던 KBS드라마 ‘프로듀사’의 협찬도 맡은 홈데코 전문디자인 회사로 알려져 더욱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이다. 당시 ‘프로듀사’의 인테리어 협찬으로 높은 관심을 받은 바 있다. 

그 외에도 ‘상상후’는 KBS2TV 발칙하게 고고, MBC 내 딸 금사월, 화려한 유혹 SBS 애인있어요 등 많은 드라마에 협찬하여 더욱 빛내고 있다. 

 상상후 홈페이지는 http://www.sangsanghoo.com 로 ‘그녀는 예뻤다’에 나온 홈데코를 자세하게 살펴볼 수 있다.
출처: 아이딕스

관련기사

소상공인

더보기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김정안 회장이 이끄는 중부시장, 역사와 아이디어의 환상적 만남이 있는 곳
시간과 역사가 흐르면 시장은 변화한다. 그 과정에서 빠르게 적응하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장이 된다. 바로 서울중부시장의 이야기이다. 1959년에 창설된 서울중부시장은 그때도, 지금도 단일품목을 취급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시장으로 손꼽히고 있다. 전성기 시절과 갈등의 시기를 겪으며 앞으로 전통시장이 나아갈 길을 찾게 된 서울중부시장을 찾아갔다. 김정안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서울중부시장의 성공 비결을 알아봤다. 건어물 전성기는 끝이 없다 무더위를 날리는 시원한 맥주와 같이 먹는 오징어는 꿀맛이다. 과거에는 해산물을 오랫동안 보관하며 먹기 위해 건어물로 만들었다. 시간이 흘러 음식이 풍족해지면서 현재는 입맛을 돋울 수 있는 건어물 인기가 많다. 건어물을 유통하는 상인들이 대거 서울중부시장에 터를 잡고 유례없는 고속성장을 거듭하면서 서울중부시장은 서울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대표품목은 부의 상징인 굴비였다. 김정안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은 “소비자들이 우리가 찾아왔던 시장이었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달라졌다”라며 “우리가 소비자들을 찾아가는 시장이 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정안 회장은 근 9년째 서울중부시장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화성시문화재단, ‘Hug And Peace_얀 바밍 인 화성’ 선보여 “시민참여 공공미술로 코로나19 극복해요”
  (뉴스타임24) 화성시와 화성시문화재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공공예술 프로젝트 'Hug And Peace_얀 바밍 인 화성'을 선보인다. 11월 4주부터 동탄 센트럴파크 음악분수 및 중앙광장 일원에 시민들이 직접 뜨개질한 직물들을 설치해 전시 중이다. 알록달록 뜨개직물은 나무를 안아주는 손 모양으로 눈길을 끌고 개성 있는 빈백 소파는 누구나 편히 쉬었다 갈 수 있도록 시민들을 기다린다. 이 프로젝트는 얀 바밍의 일환으로 일상의 역량인 뜨개질을 통해 침체된 도시에는 활력을 불어넣고 참가자들과 시민들에게는 협동과 연대, 공동체 회복을 전하는 시민참여 공공미술 프로젝트이다.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공공예술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그 의미는 남다르다. 섬유 작가 엄윤나와 화성 시민아티스트 40여명은 9월부터 각자의 공간에서 뜨개질로 만남을 지속해 왔다. 코로나19로 대면작업은 불가능했지만 온라인으로 작업내용과 일정을 공유하며 긴 기간 작업을 진행했다. 동탄 센트럴파크 현장에서 만난 참여시민은 3개월간의 작업 기간은 코로나 블루를 이겨내려는 노력의 기간이었으며 직접 뜨개질을 한 작품이 설치돼 뿌듯하다며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