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5 (일)

  • 구름조금동두천 23.9℃
  • 구름조금강릉 23.6℃
  • 구름조금서울 27.5℃
  • 흐림대전 25.8℃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4.5℃
  • 구름많음광주 25.9℃
  • 구름많음부산 26.0℃
  • 구름많음고창 23.7℃
  • 흐림제주 27.4℃
  • 구름조금강화 25.2℃
  • 구름많음보은 21.5℃
  • 흐림금산 22.4℃
  • 흐림강진군 26.1℃
  • 구름많음경주시 22.8℃
  • 흐림거제 26.4℃
기상청 제공

터너, 세계적 애니메이션 채널 ‘부메랑’ 14일 한국에 개국

톰과 제리, 형사 가제트, 가필드, 미스터 빈의 화려한 변신
타임워너의 자회사 터너의 두 번째 주력 어린이 채널 부메랑, 동남아, 호주 이어 한국 시장으로 확대
세련된 그래픽 통해 밝고 경쾌한 색채로 재탄생…가족 모두에 즐거움 선사

URL복사

(뉴스와이어)  톰과 제리 쇼, 형사 가제트, 가필드 쇼, 미스터 빈. 제목만 떠올려도 웃음이 절로 나는, 우리 모두가 사랑하고 유년시절과 함께 추억하곤 했던 애니메이션이 멋진 새 옷을 입고 돌아왔다. 

글로벌 종합 미디어기업 타임워너의 자회사 터너(Turner)는 11월 14일 세계적인 애니메이션 채널 ‘부메랑(Boomerang)’을 한국에 개국한다. 

‘부메랑’은 터너가 주력하는 두 번째 애니메이션 채널로 이미 동남 아시아 전역과 호주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으며, 한국 시장에서 선보이기를 오랫동안 준비 해왔다. 2000년 미국에서 첫 선을 보인 ‘부메랑’은 1년 전 대대적인 리뉴얼을 통해 현대적인 룩으로 재탄생 했으며, 누구에게나 잘 알려진 유명한 프로그램 라인업으로 어린이와 가족에게 큰 호응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필 넬슨 터너 인터네셔널 아시아태평양 수석 부사장은 “‘부메랑’은 한국에서 인터내셔널 어린이 채널 1위를 달리고 있는 카툰네트워크의 퍼포먼스에 시너지를 일으킬 수 있는 완벽한 파트너”라며 “터너는 한국의 애니메이션 산업에 지속적인 투자와 관심을 기울여 왔으며 앞으로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메랑’은 새로운 그래픽을 통해 화려한 색채로 재탄생한 ‘톰과 제리 쇼’, ‘미스터 빈’, ‘형사 가제트’, ‘가필드 쇼’, ‘루니 툰 벅스버니와 대피 덕’ 등의 인기 애니메이션을 24시간 한국어로 방영, 4-9세 어린이들과 가족들을 찾아간다. 여기에 ‘최강전사 미니 특공대’, ‘헬로 카봇’과 같이 어린이들에게 사랑 받고 있는 국내 애니메이션을 함께 방영하여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다. 

터너 엔터테인먼트 네트웍스 코리아 이종석 대표는 “부메랑은 엄마와 아빠가 보고 자란 클래식 애니메이션을 자녀와 함께 즐기며 새로운 공감대를 형성 할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선사 할 것이다. ‘부메랑’의 한국 론칭은 터너가 한국 시장에 대한 적극적인 관심을 반영한 의미 있는 행보이며, 이런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국내 콘텐츠 및 미디어 산업의 발전과 활성화에 기여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터너는 한국의 애니메이션 콘텐츠 제작 잠재력을 눈여겨봐 왔으며, 계속해서 투자의 기회를 찾아왔다. 최근 터너는 시너지 미디어와 고인돌 스튜디오의 애니메이션 단편물 ‘비트 몬스터’에 대한 공동 제작을 진행 중에 있으며 내년도 터너 아시아 태평양 지역과 EMEA(유럽, 중동 및 아프리카) 지역의 모든 어린이 채널을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한편 ‘부메랑’은 한국 론칭을 축하하며 부메랑 테마 송 ‘우리랑 부메랑!’을 방송에 소개하며, 12월 말까지 공식 홈페이지(boomeranggo.co.kr)와 주니버(jr.naver.com)에서 론칭 기념 이벤트를 진행한다. ‘부메랑’은 11월 14일 00 시부터 각 지역 케이블 TV 와 IPTV를 통해 시청할 수 있으며, 론칭을 기념하여 14일 단 하루, 24시간 내내 ‘톰과 제리 쇼’를 만날 수 있다. 

부메랑 소개 
‘부메랑’은 전 세계에서 사랑 받는 톰과 제리, 미스터 빈, 스쿠비 두, 가필드 쇼, 루니 툰 쇼와 같은 코메디와 판타지 시리즈들로 1억 1400만 이상의 가구에 경쾌하고 즐거운 순간을 선사한다. ‘부메랑’은 모든 어린이들과 가족이 웃고 즐기는 가운데 신나는 영감을 받을 수 있는 다이내믹한 채널이며, 한국에서 부메랑은 ‘터너아시아 태평양’ 산하 ‘터너 코리아’가 운영한다. 

터너 아시아 태평양 소개 
터너 아시아 태평양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다양한 수상작들을 제작하고 공급하고 있다. 터너는 타임워너의 자회사로, 아태 지역 38개 국가에서 13개의 언어로 CNN 인터네셔날, CNNi, CNN, HLN, 카툰네트워크, 어덜트스윔, 부메랑, 포고, 투나미, 월드 헤리티지 채널, 워너TV, Oh!K, TCM 터너 클래식 무비, 트루TV, WB, 몬도TV, 타비 채널과 남아시아지역의 HBO 등 55개의 채널을 운영하고 있으며, 또, 인도의 HBO Defined 와 HBO Hits를 배급하고 있다.
출처: 터너코리아

관련기사

소상공인

더보기
소상공인과 지역주민이 상생하는 아현시장, 전통시장이 살아야 경기가 살고 서민이 산다.
서울 마포구는 다양한 사람들이 어우러져 거주하고 있다. 자녀를 키우는 가정과 노후를 보내는 시니어층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지역이며 동시에 젊은 층이 많다. 매일 바쁘게 사는 직장인과 학생 등 1인 가구는 교통과 생활 인프라가 편리한 마포구를 거주지로 선호한다. 교통 요충지로 살기 편안한 마포구를 더욱 발전시킬 방법은 없을까. 아현시장 상인회 박영안 회장은 “전통시장이 살아야 경기가 살고 서민이 산다”라며 “마포를 대표하는 아현시장이 2022년 문광형 시장으로 다시 태어나면 지역주민들과 소상공인들의 삶에 행복이 넘칠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현시장, 마포구 지역경제의 거점 될까 아현시장은 40여 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다. 152여 개의 점포가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는 아현시장은 마포구 지역 경제의 중심축이다. 지난해부터 시작된 신종코로나19 팬데믹으로 힘든 상황에서 아현시장은 고객의 사랑에 보답하는 전략을 택했다. 아현시장 상인회 박영안 회장은 “구매고객을 대상으로 세탁기 등 다양한 선물을 경품행사를 실시했다”라며 “반응이 뜨거웠고 매출이 오른 점포가 많았다. 2022년 문광형 시장으로 선정되면 더욱 발전한 모습으로 지역주민에게 다가갈 것이다”라고 자신했다. 아현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