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조금동두천 27.4℃
  • 구름많음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8.7℃
  • 흐림대전 23.6℃
  • 흐림대구 21.9℃
  • 울산 21.3℃
  • 광주 20.8℃
  • 부산 21.6℃
  • 흐림고창 22.0℃
  • 제주 20.5℃
  • 맑음강화 27.8℃
  • 흐림보은 22.9℃
  • 흐림금산 22.8℃
  • 흐림강진군 19.9℃
  • 흐림경주시 22.9℃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경제

니트생활자, ‘백수들의 재발견’ 개최… “백수 청년들이 다니는 랜선 회사 궁금하다면?”

비영리 스타트업 니트생활자와 카카오 프로젝트100의 컬래버레이션
백수 청년들이 다니는 랜선 회사… 궁금하다면 오는 7월 4일 열리는 ‘백수들의 재발견’ 전시로

 

 

(뉴스타임24) 비영리 스타트업 니트생활자가 ‘백수들의 재발견’ 전시를 오는 7월 4일 개최한다.

비영리 스타트업 니트생활자는 “퇴사 이후 뭘 해야하지?”라는 고민 끝에 무업 기간 동안 사회생활의 단절을 경험하는 청년들이 연대하고 협업할 수 있는 플랫폼으로 시작됐다.

니트생활자는 Not in Education, Employment, Training 상태에서 자신의 삶을 보다 주체적이고 재미있게 보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사회가 요구하는 내가 아닌 진정한 나를 찾고 새로운 삶의 방식에 도전하는 청년을 지원하고 있다.

백수의 보다 나은 삶을 위한 프로젝트를 개발하는 니트생활자는 3월 카카오프로젝트100과 함께 협업해 ‘니트컴퍼니’ 프로젝트를 실시했다. ‘백수가 출근하는 회사’ 니트컴퍼니는 100일 동안 운동, 학습, 취미생활 등을 개인 업무로 설정하고, 그 목표에 맞게 카카오 프로젝트100 사이트에 인증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회사에 다니지 않지만 소속감을 가질 수 있도록 명함을 제작해 제공하였으며, 참여자가 원하는 애칭을 정하여 서로 불러주기도 하고 백수지만 서로를 ‘사원’이라 칭한다.

해당 프로젝트를 의미 있게 마무리하기 위해 니트컴퍼니는 ‘백수의 재발견’이라는 주제로 ‘백수로 살아남는 86가지의 방법’이라는 전시를 기획했다. 해당 전시는 100일간의 랜선 회사 생활을 각자가 원하는 방식으로 작품을 만들어 전시하고 본 프로젝트를 통한 변화를 인터뷰 영상으로 상영할 예정이다.

관람객을 위한 니트컴퍼니 가상 입사 체험과 사원들이 제작한 굿즈샵 코너도 준비돼 있다. 해당 전시회의 입장료는 무료이며 SNS를 통해 사전 예약 신청을 하면 전시를 관람할 수 있다. 전시회는 7월 4일 토요일, 시간은 오후 1시부터 6시까지이며 장소는 위쿡 사직점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전시와 관련된 자세한 내용은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무업에 상태에 있는 사람들을 통칭할 때 흔히 ‘백수’라고 부른다. 최근 갭 이어나 니트 족이라고 표현되기도 하는 이 단어는 무업 기간을 보내는 사람들을 무기력하게 바라보는 경향이 있다. 직장을 갖지 않아도 돈을 벌지 않아도 충분히 자신의 삶을 위해 살아가고 있는 많은 사람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사회는 한 단어로써 무업의 청년들을 가둬버리곤 한다. 하지만 본 전시는 무업 청년도 ‘백수지만 무언가를 할 수 있다’는 희망의 메시지를 주는 사회 인식 개선에 있어 매우 특별하다.

니트생활자는 얼어붙은 취업 시장과 코로나19로 인한 실업 문제, 자신이 좋아하는 것이 무엇인지 몰라 취업을 고민하는 청년 등 취업과 일에 대해 고민하는 청년이라면 누구나 본 전시를 통해 무업기간을 어떻게 보낼 수 있을지 재고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소상공인

더보기
지역주민과 관광객의 사랑으로 활력이 넘치는 전통시장으로 거듭난 비결, (사)대전도마큰시장 이형국 회장
신종 코로나19도 거뜬히 이겨낸 대전도마큰시장 (뉴스타임24) 대전도마큰시장은 1970년대 초반, 일을 마치고 퇴근하던 주변 공장 노동자들과 지역주민에 의해 형성되기 시작했다. 월급날이 되면 발 디딜 곳 없이 몰린 인파로 활기가 넘쳤다. 지역사회의 버팀목이었던 대전도마큰시장은 2000년대 쇼핑 패턴의 변화와 대형마트의 공세에도 흔들리지 않고 더 큰 성장을 이뤘다. 대전도마큰시장 이형국 회장은 “현재 점포 470여 곳이 운영 중이며 1,100여 명의 상인 중 대부분 상인회에 소속돼 단결력을 발휘하고 있다”라며 “협동조합을 조성해 영리사업을 추진하고 ‘전통시장 및 상점가 육성을 위한 특별법’에 따라 문화관광형시장(이하 문광형 시장)으로 선정돼 즐길 거리가 풍부한 곳으로 거듭났다. 이번 신종 코로나19 사태에 잠시 타격을 받았지만 더 많은 지역주민들의 사랑으로 슬기롭게 극복했다”라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19는 대한민국은 물론 글로벌 경제에 직격탄을 날렸다. 대전도마큰시장 역시 고객의 발길이 끊겨 힘든 나날을 보냈지만 내실을 다지는 계기로 삼았다. 한국조폐공사는 대전도마큰시장 상인들에게 손소독제를 기부하며 격려했다. 대전도마큰시장 상인회는 시장 곳곳에 예방수칙 포스

경제

더보기
슈나이더 일렉트릭, 세계 최초 이중 전력 접촉기 방식의 무정전 절체 스위치 출시
(뉴스타임24) 에너지 관리 및 자동화 분야의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 슈나이더 일렉트릭이 세계 최초 이중 전력 접촉기 방식의 무정전 절체 스위치를 출시했다. 무정전 절체 스위치는 특정한 이유로 한전이 공급하는 전력이 끊기고 비상전원에서 전력을 공급하는 과정에서 사용자가 정전을 경험하지 않고 전기를 공급받게 하는 장치다. 정전이 일어나기 직전 한전과 비상용 발전기가 동시에 순간적으로 전기를 공급, 틈새를 완전히 메워 준다. 슈나이더 일렉트릭의 자회사이자 국내 CTTS 시장의 선두 주자인 아스코가 출시한 5000A CTTS는 세계 최초 이중 전력 접촉기 방식으로 두 전원 사이에서 하나의 스위치의 부하가 걸릴 경우 바로 전환이 가능하다. 또한 아크에 강해 중요 부하를 다루는 시설에 많이 공급될 것으로 기대된다. 5000A CTTS는 국제표준규격에 맞춰 제작되고 기존 UL 인증 제품과 동일한 프레임으로 제작되며 아스코 제품의 가장 큰 특징인 접점기술, 동기 절체 기능, 고장 전류지지 기능 및 N상 중첩전환 기능 등이 그대로 적용됐다. 구동부는 정확하고 빠른 순간전환를 위해 솔레노이드 메커니즘을 적용했고 열전도성을 높이기 위해 은 합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