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구름많음동두천 -2.4℃
  • 맑음강릉 3.4℃
  • 구름많음서울 -0.2℃
  • 흐림대전 2.1℃
  • 구름조금대구 4.3℃
  • 맑음울산 4.2℃
  • 흐림광주 6.0℃
  • 맑음부산 5.3℃
  • 흐림고창 3.7℃
  • 흐림제주 9.6℃
  • 흐림강화 -0.1℃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2.3℃
  • 구름많음강진군 7.0℃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증권

알바천국,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 전해

알바천국, 알바 응원 위해 제작한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 ‘수고했어, 오늘도-강하늘 편’ 공개
배우 강하늘 깜짝 방문해 알바생의 이야기 들어주고, 응원 메시지와 선물 전달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 연말까지 진행…알바천국 홈페이지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

URL복사
(뉴스와이어)  알바천국과 강하늘이 아르바이트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한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털 서비스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인기배우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이 일하는 현장을 깜짝 방문해 응원하는 내용의 ‘수고했어, 오늘도 - 강하늘 편’이 알바천국 홈페이지에서 22일 공개됐다. 

알바천국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깜짝 영상은 한 여학생이 알바를 하고 있는 고기집에 강하늘이 모자를 눌러쓴 채 등장해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다. 오래 서 있다 보니 다리가 아프다는 알바생에게 강하늘은 자신의 알바 경험을 이야기하며 “그래 맞아, 나도 오리고기집 알바할 때 제일 힘든 게 서 있는 거였어”라며 공감하는 한편, 고기를 직접 구워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알바생의 퇴근시간이 되자 강하늘은 “오늘은 시간도 늦었으니 집까지 바래다줄게”라며 퇴근길을동행하면서 알바생과 이야기를 나눴다. 직접 구입한 발 마사지기까지 선물하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 영상은 25일 기준으로 온라인 상에서 약 65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천국의 우체통은 알바천국이 알바생들의 소원을 이뤄주고 응원하기 위해 지난 해부터 진행해 온 알바천국의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올해에는 강하늘이 특별게스트로 직접 참여하며 알바생에게 더욱 특별한 추억을 전해줬다.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는 연말까지 진행될 예정이며, 알바천국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천국의 우체통 ‘수고했어, 오늘도’ 시즌 1은 9월 30일까지 진행되며, 주위에 응원과 위로가 필요한 알바 사연과 10만원 상당의 맞춤선물을 함께 응모하면 된다. 응모 사연 중 주인공으로 선정된 알바에게는 알바천국이 특별게스트와 함께 찾아간다. 10명에게는 10만원 상당의 맞춤 응원선물도 증정된다. 천국의 우체통 ‘수고했어, 오늘도’ 시즌 1 당첨자는 8월 31일과 9월 30일에 공개될 예정이다. 

이번에 공개된 강하늘 편 영상은 알바천국 홈페이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최인녕 알바천국 대표는 “힘든 하루를 보내는 알바생들에게는 주위의 응원과 위로가 큰 힘이 된다”며 “알바천국은 앞으로도 알바생들에게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해줄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알바천국 페이스북: http://www.facebook.com/albachunkuk
알바천국 인스타그램: http://www.instagram.com/albachunkuk

소상공인

더보기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김정안 회장이 이끄는 중부시장, 역사와 아이디어의 환상적 만남이 있는 곳
시간과 역사가 흐르면 시장은 변화한다. 그 과정에서 빠르게 적응하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장이 된다. 바로 서울중부시장의 이야기이다. 1959년에 창설된 서울중부시장은 그때도, 지금도 단일품목을 취급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시장으로 손꼽히고 있다. 전성기 시절과 갈등의 시기를 겪으며 앞으로 전통시장이 나아갈 길을 찾게 된 서울중부시장을 찾아갔다. 김정안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서울중부시장의 성공 비결을 알아봤다. 건어물 전성기는 끝이 없다 무더위를 날리는 시원한 맥주와 같이 먹는 오징어는 꿀맛이다. 과거에는 해산물을 오랫동안 보관하며 먹기 위해 건어물로 만들었다. 시간이 흘러 음식이 풍족해지면서 현재는 입맛을 돋울 수 있는 건어물 인기가 많다. 건어물을 유통하는 상인들이 대거 서울중부시장에 터를 잡고 유례없는 고속성장을 거듭하면서 서울중부시장은 서울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대표품목은 부의 상징인 굴비였다. 김정안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은 “소비자들이 우리가 찾아왔던 시장이었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달라졌다”라며 “우리가 소비자들을 찾아가는 시장이 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정안 회장은 근 9년째 서울중부시장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화성시문화재단, ‘Hug And Peace_얀 바밍 인 화성’ 선보여 “시민참여 공공미술로 코로나19 극복해요”
  (뉴스타임24) 화성시와 화성시문화재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공공예술 프로젝트 'Hug And Peace_얀 바밍 인 화성'을 선보인다. 11월 4주부터 동탄 센트럴파크 음악분수 및 중앙광장 일원에 시민들이 직접 뜨개질한 직물들을 설치해 전시 중이다. 알록달록 뜨개직물은 나무를 안아주는 손 모양으로 눈길을 끌고 개성 있는 빈백 소파는 누구나 편히 쉬었다 갈 수 있도록 시민들을 기다린다. 이 프로젝트는 얀 바밍의 일환으로 일상의 역량인 뜨개질을 통해 침체된 도시에는 활력을 불어넣고 참가자들과 시민들에게는 협동과 연대, 공동체 회복을 전하는 시민참여 공공미술 프로젝트이다.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공공예술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그 의미는 남다르다. 섬유 작가 엄윤나와 화성 시민아티스트 40여명은 9월부터 각자의 공간에서 뜨개질로 만남을 지속해 왔다. 코로나19로 대면작업은 불가능했지만 온라인으로 작업내용과 일정을 공유하며 긴 기간 작업을 진행했다. 동탄 센트럴파크 현장에서 만난 참여시민은 3개월간의 작업 기간은 코로나 블루를 이겨내려는 노력의 기간이었으며 직접 뜨개질을 한 작품이 설치돼 뿌듯하다며 많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