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19 (목)

  • 흐림동두천 17.6℃
  • 흐림강릉 25.4℃
  • 서울 17.9℃
  • 대전 20.7℃
  • 구름많음대구 24.0℃
  • 구름많음울산 20.5℃
  • 광주 20.2℃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1.0℃
  • 제주 24.9℃
  • 흐림강화 15.5℃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20.4℃
  • 흐림강진군 23.0℃
  • 구름많음경주시 21.7℃
  • 구름많음거제 21.2℃
기상청 제공

경제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제7회 대전 스타트업 패밀리데이’ 개최

‘포스트 코로나 글로벌 진출 전략’ 주제로 열려

URL복사

 

 

 

(뉴스타임24)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는 지난 10월 28일 기업 간 정보 공유 및 네트워킹 강화를 위한 '제7회 대전 스타트업 패밀리데이' 행사를 하나킨에서 소규모 오프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패밀리데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이 어려운 상황에서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대전 지역의 스타트업에 포스트 코로나 대응전략과 글로벌 진출 기회 발굴을 위한 네트워킹을 목적으로 개최했다.

이 행사는 '포스트 코로나 글로벌 진출 전략'을 주제로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스타트업 22개사 외 창업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행사는 미주, 동남아, 중국 등 해외 진출 전문 투자자 및 글로벌 진출 스타트업의 강연과 글로벌 진출을 희망하는 6개 스타트업 소개와 네트워킹을 강화하는 시간으로 이뤄졌다.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 김정수 센터장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해 팬데믹 시대에 특화된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대전의 창업 허브로서 앞으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더보기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김정안 회장이 이끄는 중부시장, 역사와 아이디어의 환상적 만남이 있는 곳
시간과 역사가 흐르면 시장은 변화한다. 그 과정에서 빠르게 적응하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장이 된다. 바로 서울중부시장의 이야기이다. 1959년에 창설된 서울중부시장은 그때도, 지금도 단일품목을 취급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시장으로 손꼽히고 있다. 전성기 시절과 갈등의 시기를 겪으며 앞으로 전통시장이 나아갈 길을 찾게 된 서울중부시장을 찾아갔다. 김정안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서울중부시장의 성공 비결을 알아봤다. 건어물 전성기는 끝이 없다 무더위를 날리는 시원한 맥주와 같이 먹는 오징어는 꿀맛이다. 과거에는 해산물을 오랫동안 보관하며 먹기 위해 건어물로 만들었다. 시간이 흘러 음식이 풍족해지면서 현재는 입맛을 돋울 수 있는 건어물 인기가 많다. 건어물을 유통하는 상인들이 대거 서울중부시장에 터를 잡고 유례없는 고속성장을 거듭하면서 서울중부시장은 서울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대표품목은 부의 상징인 굴비였다. 김정안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은 “소비자들이 우리가 찾아왔던 시장이었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달라졌다”라며 “우리가 소비자들을 찾아가는 시장이 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정안 회장은 근 9년째 서울중부시장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