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7 (월)

  • 구름많음동두천 0.5℃
  • 흐림강릉 5.8℃
  • 연무서울 3.4℃
  • 구름많음대전 1.2℃
  • 박무대구 0.9℃
  • 구름많음울산 5.7℃
  • 흐림광주 3.0℃
  • 구름많음부산 7.7℃
  • 흐림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9.3℃
  • 구름많음강화 3.2℃
  • 흐림보은 -1.6℃
  • 흐림금산 -1.0℃
  • 흐림강진군 1.4℃
  • 흐림경주시 0.9℃
  • 구름조금거제 7.0℃
기상청 제공

사회

KARP대한은퇴자협회 “코로나 팬데믹 후 기아 팬데믹 대비해야”

“코로나 팬데믹 후 기아 팬데믹 온다, 취약 노년층 동절기 식품 공급 점검 나서야”

URL복사

 

(뉴스타임24) KARP대한은퇴자협회가 코로나 팬데믹 후 기아 팬데믹이 올 수 있으며 이에 대비해야 한다고 아래와 같이 의견을 밝혔다.

식량 위기가 다가오고 있다. 지구촌 이상기후로 곡물 생산이 저조하고 국제선물시장에서 밀, 콩, 옥수수 등 기본 식량 가격이 크게 오르고 있다.

UN세계식량계획 비즐리 사무총장은 이상기후 및 코로나 팬데믹 사태로 생산 및 운송에 차질을 빚어 기아 팬데믹이 올 수 있다고 경고했다. 미국, 중국, 동유럽 국가 등 곡물 주산지역에서 밀, 옥수수 등 생산량이 크게 줄어든 탓이다.

UN은 2021년 연례 세계 식량의 날을 앞두고 9월 세계 식량시스템 정상회의를 개최한다고 관련 국제NGO에 통신문을 보내왔다. 매년 10월 16일은 UN이 정한 세계 식량의 날이다.

농림축산식품부도 급등하는 쌀값 안정을 위해 공공비축미 37만톤을 시장에 내놓는다고 발표했다. 이는 올해 쌀 생산량이 전년도 대비 급감해 쌀값 안정을 위해 취한 조치다. 쌀이 남아돌아 쌀 소비를 장려하던 시절을 생각하면 다른 세상에 와 있는 것 같은 주변 삶의 변화를 느끼게 한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고 동절기 노년층의 이동이 부자연스런 환경에서 KARP대한은퇴자협회는 취약 노년층의 식생활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이 커졌다며 신선한 식재료를 공급해 주는 긴급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소상공인

더보기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김정안 회장이 이끄는 중부시장, 역사와 아이디어의 환상적 만남이 있는 곳
시간과 역사가 흐르면 시장은 변화한다. 그 과정에서 빠르게 적응하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시장이 된다. 바로 서울중부시장의 이야기이다. 1959년에 창설된 서울중부시장은 그때도, 지금도 단일품목을 취급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시장으로 손꼽히고 있다. 전성기 시절과 갈등의 시기를 겪으며 앞으로 전통시장이 나아갈 길을 찾게 된 서울중부시장을 찾아갔다. 김정안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으로 긍정적인 에너지가 넘치는 서울중부시장의 성공 비결을 알아봤다. 건어물 전성기는 끝이 없다 무더위를 날리는 시원한 맥주와 같이 먹는 오징어는 꿀맛이다. 과거에는 해산물을 오랫동안 보관하며 먹기 위해 건어물로 만들었다. 시간이 흘러 음식이 풍족해지면서 현재는 입맛을 돋울 수 있는 건어물 인기가 많다. 건어물을 유통하는 상인들이 대거 서울중부시장에 터를 잡고 유례없는 고속성장을 거듭하면서 서울중부시장은 서울시민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대표품목은 부의 상징인 굴비였다. 김정안 신중부시장 상인연합회 회장은 “소비자들이 우리가 찾아왔던 시장이었지만 시간이 흐르면서 달라졌다”라며 “우리가 소비자들을 찾아가는 시장이 되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김정안 회장은 근 9년째 서울중부시장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