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8 (월)

  • 맑음동두천 1.2℃
  • 맑음강릉 6.2℃
  • 맑음서울 4.8℃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4.5℃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6.3℃
  • 맑음부산 8.4℃
  • 맑음고창 4.6℃
  • 맑음제주 11.4℃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0.6℃
  • 맑음금산 1.3℃
  • 맑음강진군 5.5℃
  • 맑음경주시 3.9℃
  • 맑음거제 6.4℃
기상청 제공

코로나19도 막을 수 없는 연서시장 매출 상승 비밀

“상인회와 상인들의 일심동체로 꾸준히 성장, 문화가 있는 전통시장으로 키우고파”

URL복사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수많은 소상공인이 눈물을 흘렸고 지역경제는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대기업도 휘청거릴 정도로 실물경제가 나쁜 상황 속에서 나홀로 승승장구하는 전통시장이 있다. 코로나19로 힘든 주민들에게 기쁨을 주고 지역경제의 버팀목으로 성장한 연서시장을 만나보자.

 

위기 속에 찾은 기회, 좌절하지 않는 도전이 신화를 만들었다

지난해 우리나라는 물론 전 세계가 코로나19 악몽에 시달렸다. 특히 작은 점포를 가진 소상공인, 성실히 일하는 직장인들은 직격탄을 맞았다. 예외가 있을 수 있을까. 연서시장상인회 변세근 회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외출을 자제하는 분위기가 형성됐다.

 

먹거리로 유명한 연서시장도 타격을 받을 수밖에 없었다”라며 “침체된 오프라인을 살리기 위해 온라인으로 눈을 돌렸다. 젊은 층이 전통시장에 쉽게 접근할 수 있는 마케팅을 추진해 놀라운 결과를 얻었다”라고 밝혔다. 수많은 경제 지표가 하락세를 기록한 작년, 연서시장은 드물게 상승 곡선을 그렸다. 퇴근 후 집으로 돌아가는 젊은 세대를 연세시장 고객층으로 끌어들인 비결. 코로나19로 호황을 맞은 비대면 서비스 확대를 위한 배달 애플리케이션 도입이었다.

 

 

연서시장이 위치한 곳은 직장인인 1인 가구 분포도가 높은 지역이다. 스마트폰으로 모든 것을 해결한다. 지난해 문화관광형시장육성사업을 추진하면서 배달의 민족, 요기요, 쿠팡잇츠, 네이버 동네 시장 장보기 등 배달어플 결제 시스템을 도입했다. 또한 젊은 층의 소비를 늘리고자 QR 코드를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변세근 회장은 “젊은 세대는 현금보다 모바일 결제, 제로페이 사용을 훨씬 편리하게 생각하며, 현금 영수증, 카드결제 영수증 발행은 필수라고 생각한다. 고객 연령대를 다양화하기 위해 상인분들이 배달앱, 모바일 온누리 상품권 결제 QR 코드 도입 등에 자발적으로 협조했다”라며 “그 결과 현금영수증 발행 건수는 30%, 제로페이 사용률은 10% 이상 증가했다. 의미가 있는 소비를 원하는 젊은 층이 유입돼 연서시장은 유례없는 활기를 띠었다”라고 말했다. 비대면 서비스로 만족한 젊은 고객이 연서시장에 직접 방문해 소비하는 선순환 구조가 확립된 것이다. 이제 온라인도, 오프라인도 연서시장은 전통시장 중에서도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여름을 기다리는 연서시장, 지역경제와 소상공인에게 빛이 되다

연서시장은 고객, 지역주민에게 받은 사랑을 돌려주기 위해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소상공인이 보다 많은 고객과 만날 수 있는 자리. 연서시장은 플리마켓을 기획 중이다. 서울시의 ‘거리가게 허가제 지원사업’으로 깨끗하게 정비한 공간을 플리마켓 공간으로 활용한다.

 

연서시장상인회 변세근 회장은 “노점상인들과 원만한 협의를 통해 고객들이 다니는 길이 더욱 쾌적해졌고 넓어졌다. 지역주민에게 받은 사랑을 되돌려주는 공간으로 활용하게 돼 기쁘다. 시장 소비가 플리마켓에 참여한 소상공인의 이익으로 돌아가는 깜짝 이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라며 “깨끗하고 위생적인 전통시장, 편리한 쇼핑을 위해 인프라를 갖춘 전통시장의 이미지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연서시장에 가면 다양한 연령대의 고객을 만날 수 있다. 청결하고 쾌적한 곳을 선호하는 20대, 30대와 40대 직장인 고객을 심심찮게 발견할 수 있다. 지난 2019년 은평구의 특성화 첫걸음시장 사업 대상으로 선정되면서 연서시장은 위생철결과제를 훌륭하게 수행했다. 세스코(CESCO)를 도입해 전 점포와 시장공용구간을 대상으로 해충방제서비스, 비래해충 제어장비 설치, 유지보수관리를 받았다. 연서시장 점포는 깨끗하다는 인식이 퍼져 젊은 고객 숫자는 급속도로 증가하는 계기가 되었다.

 

문화관광형 시장으로 설치한 아케이드, 정비된 길에 만족한 고객은 더 오랫동안 연서시장에 머물렀다. 변세근 회장은 “필요한 것만 구매하고 떠나는 시장이 아니라 볼거리가 풍족한 시장, 이곳저곳 둘러볼 곳이 많은 전통시장으로 유명해졌다”라며 “한 가지 꿈이 있다면 문화가 있는 전통시장으로 거듭나는 것이다”라고 전했다.

 

연서시장, 입소문 타고 관광객 찾아오는 명품 시장으로 발돋움

최근 가치가 있는 소비가 떠오르고 있다. 같은 비용을 쓰더라도 좀 더 나에게 만족감과 보람, 가치를 주는 소비를 원한다. 연서시장은 요즘 고객이 자연보호에 관심이 많아 일회용품 사용, 과대포장을 기피한다는 점을 인식, 에코팩, 장바구니 증정 행사를 열어 큰 호응을 얻었다.

영수증 금액에 따라 연서시장상인회 변세근 회장은 “더 나아가 연서시장을 문화 콘텐츠가 풍부한 전통시장으로 키우고 싶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연서시장은 서울 내에서도 교통 요충지에 위치하고 있다. 3호선과 6호선이 가깝고 지나는 버스 노선만 20여 개에 달한다. 마을버스 노선까지 포함하면 유동인구는 어마어마하다. 가장 한국다운 콘텐츠, 한옥을 연서시장과 매칭하면 대한민국 최고의 전통시장으로 성장할 수 있다.

 

연서시장은 그동안 충분히 잠재력을 발휘해왔다. 1963년 태동한 연서시장은 1990년대 후반 다른 전통시장처럼 침체시기를 겪었다. 상인과 상인회는 변하지 않으면 살아남을 수 없다는 의식에 공감했고 한마음, 한뜻으로 움직였다. 상인대학 교육을 철저히 받으며 마인드의 변화를 경험했다. 장기적으로 멀리 보며 연서시장의 성장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상인회는 연서시장의 내실과 저력을 키우기 위한 정책만을 추진했고, 상인들은 내 일처럼 발 벗고 나서 협조하며 보답했다. 그 어떤 전통시장보다 놀라운 성과를 냈던 것은 상인회와 상인들의 협력에서 나왔다.

 

 

90여 개의 점포에서 140여 개의 점포로 시장 규모는 더욱 커졌다. 최근 정부가 발표한 GTX 노선 사업이 실행된다면 연서시장은 최고의 성장 발판을 마련하게 된다. 변세근 회장은 “고객을 유치하기 위해 상인들이 서로 더 노력하고 있다. 고객이 점차 늘어나는 것을 상인들이 경험하고 있다”라며 “유튜브, 동영상 플랫폼도 연서시장을 대표하는 홍보 콘텐츠로 자리매김한 것도 상인들의 깨어있는 인식 덕분이다”라고 설명했다.

 

전 세계인이 보는 유튜브 동영상 제작은 전통시장에서 다소 낯선 콘텐츠이다. 고객이 아닌 유튜브 동영상 제작사가 편하게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주체는 상인이어야 한다. 상인회가 전반적인 계획을 세워도 상인들의 협조가 반드시 따라야 한다.

 

 

연서시장 상인들은 유튜브 홍보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똘똘 뭉쳐 협력하고 있다. 유튜버의 방문을 환영하는 밝은 자세는 무궁무진한 홍보 자산이 되었다. 연서시장은 유튜브에서 화제가 되면서 지상파에도 소개될 정도로 명소가 됐다. 아이를 키우는 젊은 부부들을 위한 아이조아 돌봄나눔터, 중년층에게는 향수를 주고 젊은 층에게는 레트로 문화로 다가가는 연서시장 대표 이미지인 ‘탕이’가 다양한 동영상 콘텐츠로 널리 알려졌다.

 

변 회장은 여기에 만족하지 않는다. 그는 “연서시장이 대한민국 대표 1위 전통시장이 되기 위해 늘 새로운 생각을 품고 있다”라며 “마지막으로 늘 생계를 위해 바쁜 시간을 보내면서도 따라와주시는 상인 여러분, 변함없는 사랑을 주시는 고객 여러분께 감사함을 전하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소상공인

더보기
개금골목시장 남맹석 회장, 청년상인과 청년고객들로 활기가 넘쳐!!
전통시장은 재미가 있다. 사람 사는 냄새가 있고 정겨운 고향이 있다. 리어카 위에 가지런히 놓인 채소를 보면 신선함에 놀라고 환하게 웃는 상인을 보면 포근하다. 1975년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조금씩 장사를 했던 상인들부터 시작된 개금골목시장. 지금은 주변에 거주하는 청년들이 애용하는 전통시장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핫플레이스가 됐다. 시간이 흘러도 개금골목시장에는 정취가 살아 숨쉬고 행복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엄마처럼 청년 고객들을 맞이하는 시장 개금골목시장 주변에는 매일 시간과 사투를 벌이는 1인가구가 많다. 학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들이 거주하는 원룸 200여 가구가 개금골목시장 근처에 있다. 또한 자녀를 키우며 바쁘게 살아가는 가정도 많다. 매일 먹는 밥이지만 식사 시간이 행복하길 바라는 주민들. 그들이 향하는 곳은 개금골목시장이다. 2011년 부산에서 최초로 아케이드 사업을 실시해 쇼핑이 편안한 공간으로 탈바꿈했고 매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상인들의 서비스 마인드를 강화하고 있다. 카드 단말기 보급률이 높아 고객도 편리하고 점포 매출도 쑥쑥 오르고 있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동백전(부산 페이)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소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