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20 (수)

  • 맑음동두천 11.1℃
  • 구름조금강릉 14.1℃
  • 맑음서울 12.1℃
  • 맑음대전 12.8℃
  • 맑음대구 13.1℃
  • 맑음울산 14.7℃
  • 구름많음광주 12.2℃
  • 구름조금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2.9℃
  • 흐림제주 14.9℃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9.9℃
  • 맑음금산 10.2℃
  • 구름많음강진군 13.6℃
  • 맑음경주시 14.3℃
  • 구름조금거제 14.2℃
기상청 제공

경제

현대로템, ADEX 2021서 수소·무인·AI 기반 미래 무기체계 로드맵 제시

URL복사

 

(뉴스타임24) 현대로템에 19일부터 23일까지 5일 동안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Seoul International Aerospace & Defense Exhibition 2021, ADEX 2021)'에 참가한다.

올해로 13회를 맞는 이번 전시회는 전 세계 28개국에서 440여 개 업체가 참가했으며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AI, 신소재, 전자제어 등의 첨단기술이 융복합된 최신 무기체계 장비 등을 실내외 전시장에 선보인다.

현대로템은 기아와 현대위아 등 현대자동차그룹 계열사들과 함께 공동전시관을 마련하고 실물 무기체계와 미래 전장 환경에 대응하기 위한 차세대 신기술을 집중적으로 선보인다. 특히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에 처음 공개하는 DOSS (Daring Operations in Service and Search) 모델을 필두로 디펜스 드론, 다목적 무인차량 등 수소와 무인시스템 기술이 집약된 제품을 선보이며 미래 국방 기술에 대한 현대로템의 미래 로드맵을 제시한다.

이번 전시회에 현대로템이 메인으로 공개한 DOSS는 지능형 로봇 기술과 바퀴를 결합해 오프로드 차량이 갈 수 없는 험난한 지형까지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는 세계 최초의 변형 가능한 미래 지상 플랫폼(UMV, Ultimate Mobility Vehicle)으로 현대자동차그룹의 지능형 로봇 기술과 AI 기술이 집약된 제품이다.

DOSS는 4개의 로봇 다리와 바퀴가 달려 평탄한 지형에서는 사륜구동으로 속도를 내서 주행하고 험난한 지형에서는 지능형 로봇 다리의 보행 능력을 이용해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또 원격 및 자율주행도 가능해 전투 임무에 따라 감시정찰, 경계, 부상자 수송, 물자 운반 등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으며 화재 진압과 레저활동 등 민수용으로도 활용할 수 있다. 이번에 실물로 전시된 DOSS는 무인형 모델이며 사람이 탑승 할 수 있는 유인형 모델도 있다.

DOSS와 함께 현대로템은 국내 국방 분야 최초의 수소연료전지 기반 무인 플랫폼인 디펜스 드론도 함께 선보인다. 디펜스 드론은 9월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선보인 '레스큐 드론'을 바탕으로 제작한 수소연료전지 기반 콘셉트 차량으로, 비행 드론이 탑재돼 통신 중계와 감시정찰이 가능하며 원격무장장치(RCWS, Remote Controlled Weapon Station)가 장착돼 화력 지원을 할 수 있다.

또 원격 및 자율주행이 가능하고 전후방 독립 조향 시스템으로 제자리에서 돌거나 대각선으로 움직이는 크랩 워크(Crab Walk)도 구현되며 최고속도는 시속 120km 이상,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약 450km 이상의 성능을 보유하고 있다.

아울러 자율주행 등 4차 산업기술이 적용된 다목적 무인차량도 보병용 대전차 유도무기인 현궁을 탑재해 실물로 함께 선보였다. 다목적 무인차량은 배터리를 이용한 전기구동 방식의 차량으로 원격주행, 종속 주행, 경로점 자율주행 등 무인운행이 가능해 목적에 따라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특히 다목적 무인차량은 우리나라 최초의 군용 무인차량으로 선정돼 7월 방위사업청에 납품됐으며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비롯해 'DX Korea 2020' 등 주요 행사에서 임무 수행 및 자율주행 능력을 성공적으로 시연하는 등 품질과 기술력을 검증받은 바 있다.

이밖에 현대로템은 노르웨이형 K2전차인 'K2NO'와 차륜형 의무후송 차량의 실물을 전시하고 △차세대전차 △장애물개척전차 △수소충전소 모형 등을 함께 전시해 지상 무기체계와 수소선도 기업으로서 경쟁력을 알릴 계획이다.

이번 전시회에 처음 공개된 K2NO는 현재 입찰이 진행 중인 노르웨이 전차 도입 사업에 제안할 노르웨이 맞춤형 전차다. 기존 K2전차 대비 방호력 강화를 위해 전차로 날아오는 투사체를 요격하는 능동 파괴체계를 적용하고 무인 사격이 가능한 RCWS 장착 등 현지 요구사항에 따라 일부 사양을 변경했다.

차륜형 의무후송 차량은 기존 8X8 차륜형 장갑차 플랫폼 기반 계열화된 차량으로 차륜형 장갑차의 방호력과 기동력을 기반으로 전장에서 최대 6명의 환자를 신속하게 응급조치 및 후송할 수 있다. 차량 내부에는 의무용 들것을 비롯해 산소공급 장치, 자동심장충격기, 척추 보호대 등 의무용 키트를 탑재해 기본적인 응급조치를 할 수 있으며 들것 이송장치가 탑재돼 들것에 눕힌 환자를 차량에 자동으로 탑승 및 하차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대로템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수소,무인화,AI,자율주행 등 최첨단 기술이 접목된 다양한 제품의 경쟁력을 알리고 미래 방위산업에 대한 현대로템의 방향성을 선보일 게획이라며, 미래형 전술 환경에 적합한 무인차량 등 첨단 제품을 지속으로 개발하고 핵심기술을 확보해 대한민국 방위산업 발전에 이바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소상공인

더보기
개금골목시장 남맹석 회장, 청년상인과 청년고객들로 활기가 넘쳐!!
전통시장은 재미가 있다. 사람 사는 냄새가 있고 정겨운 고향이 있다. 리어카 위에 가지런히 놓인 채소를 보면 신선함에 놀라고 환하게 웃는 상인을 보면 포근하다. 1975년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조금씩 장사를 했던 상인들부터 시작된 개금골목시장. 지금은 주변에 거주하는 청년들이 애용하는 전통시장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핫플레이스가 됐다. 시간이 흘러도 개금골목시장에는 정취가 살아 숨쉬고 행복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엄마처럼 청년 고객들을 맞이하는 시장 개금골목시장 주변에는 매일 시간과 사투를 벌이는 1인가구가 많다. 학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들이 거주하는 원룸 200여 가구가 개금골목시장 근처에 있다. 또한 자녀를 키우며 바쁘게 살아가는 가정도 많다. 매일 먹는 밥이지만 식사 시간이 행복하길 바라는 주민들. 그들이 향하는 곳은 개금골목시장이다. 2011년 부산에서 최초로 아케이드 사업을 실시해 쇼핑이 편안한 공간으로 탈바꿈했고 매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상인들의 서비스 마인드를 강화하고 있다. 카드 단말기 보급률이 높아 고객도 편리하고 점포 매출도 쑥쑥 오르고 있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동백전(부산 페이)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소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2021 누림 컨퍼런스, ‘중증 장애인의 일할 권리, 어디까지 왔나?’ 개최
  (뉴스타임24) 경기도장애인복지종합지원센터(이하 누림센터)는 코로나19 및 4차 산업혁명 등 변화하는 장애인 복지 환경에 대한 진단을 통해 경기도 장애인 복지 방향성을 모색하는 '2021 누림 컨퍼런스-경기도 장애인 서비스의 미래' 2회를 10월 28일 목요일 14시부터 16시까지 누림센터 유튜브 채널 '누림튜브'를 통해 개최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발제자, 좌장, 사회자를 제외한 각 토론자들은 각자의 장소에서 온라인으로 접속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이번 컨퍼런스는 '중증 장애인의 일할 권리, 어디까지 왔나?'를 주제로 장애인 고용 분야의 전문가인 서울여자대학교 조종란 석좌교수가 좌장을 맡는다. 발제는 서울시복지재단 김혜정 책임연구위원이 기존 중증장애인 일자리 사업 사례에 대한 정리와 평가, 제언을 중심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장애인운동 활동가, 복지 현장 전문가, 연구자로 구성된 토론 참석자들은 일의 개념과 장애인 권리로서의 일, 장애인 노동이 가지는 의미, 장애인 일자리 패러다임에 대한 전환, 중증장애인의 소득 활동으로서의 예술, 권리형 일자리의 한계와 대안, 경기도의 장애인 고용 및 권리형 일자리에 관한 내용으로 심도 있는 토론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