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0.4℃
  • 구름조금강릉 6.7℃
  • 구름많음서울 2.9℃
  • 맑음대전 6.3℃
  • 맑음대구 6.5℃
  • 맑음울산 8.9℃
  • 구름많음광주 7.7℃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9.4℃
  • 구름조금제주 13.3℃
  • 구름조금강화 2.3℃
  • 맑음보은 3.8℃
  • 맑음금산 5.1℃
  • 흐림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8.0℃
  • 맑음거제 10.3℃
기상청 제공

문화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우리 같은 도둑’ 전시 개최

URL복사

 

(뉴스타임24) 도심 속 복합문화공간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에서 12월 11일까지 그래픽 디자이너 크리스 로(Chris Ro)의 개인전 '우리 같은 도둑' 전시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d/p는 매년 한 해의 키워드를 선정해 전시와 프로그램을 재해석하는 기획전을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의 키워드는 '도둑'이다. 이번 전시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시각예술 창작산실 공간지원사업으로 선정된 프로젝트 '도둑전, The Battle of thieves'의 두 번째 파트로 크리스 로의 '우리 같은 도둑'이란 타이틀로 운영된다.

크리스 로는 이번 전시에서 도둑을 주제로 한 신작 40여 점을 선보였다. 모든 '도둑전'의 첫 시작이 됐던 도둑에 관한 짧은 텍스트를 엮은 도큐멘트 시리즈 'Stories'와 약 5m에 달하는 두루마리 종이와 그물천, 고무판 등에 찍은 실크 스크린 작업이 조합된 'Terrence Fulton'을 비롯해 종이와 아크릴판, 거울 등 다양한 지지체를 활용한 작품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이번 전시는 전시장의 벽을 일절 사용하지 않고 바닥에 설치한 구조물 위에 작품을 놓아 전시 자체를 작가가 쌓아온 작업 과정으로 보이도록 시도했다.

또한 모든 작품 제목을 특정 인물들의 이름으로 정하고, 각 인물이 했을 법한 짧은 문장들을 수록했다. 각 인물(작품)은 사적-사회적 갈등, 법과 정의, 도덕과 윤리의 경계를 넘나들며 일상의 모순 속에서 도둑의 면모를 드러낸다.

우리 같은 도둑 전시는 12월 11일까지 매주 화~토요일 오전 11시부터 6시까지 열리며 입장료는 무료다. 전시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낙원악기상가 전시공간 d/p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우리들의 낙원상가 담당자는 '낙원악기상가는 도심 속 복합문화공간으로 거듭나고자 전시 및 공연 등 다양한 예술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며 '새로운 관점에서 도둑을 해석하고 있는 이번 전시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더보기
개금골목시장 남맹석 회장, 청년상인과 청년고객들로 활기가 넘쳐!!
전통시장은 재미가 있다. 사람 사는 냄새가 있고 정겨운 고향이 있다. 리어카 위에 가지런히 놓인 채소를 보면 신선함에 놀라고 환하게 웃는 상인을 보면 포근하다. 1975년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조금씩 장사를 했던 상인들부터 시작된 개금골목시장. 지금은 주변에 거주하는 청년들이 애용하는 전통시장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핫플레이스가 됐다. 시간이 흘러도 개금골목시장에는 정취가 살아 숨쉬고 행복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엄마처럼 청년 고객들을 맞이하는 시장 개금골목시장 주변에는 매일 시간과 사투를 벌이는 1인가구가 많다. 학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들이 거주하는 원룸 200여 가구가 개금골목시장 근처에 있다. 또한 자녀를 키우며 바쁘게 살아가는 가정도 많다. 매일 먹는 밥이지만 식사 시간이 행복하길 바라는 주민들. 그들이 향하는 곳은 개금골목시장이다. 2011년 부산에서 최초로 아케이드 사업을 실시해 쇼핑이 편안한 공간으로 탈바꿈했고 매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상인들의 서비스 마인드를 강화하고 있다. 카드 단말기 보급률이 높아 고객도 편리하고 점포 매출도 쑥쑥 오르고 있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동백전(부산 페이)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소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