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27 (토)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9.5℃
  • 맑음서울 7.3℃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9.8℃
  • 맑음울산 9.5℃
  • 맑음광주 11.6℃
  • 맑음부산 10.2℃
  • 맑음고창 7.8℃
  • 맑음제주 11.6℃
  • 맑음강화 3.1℃
  • 맑음보은 8.6℃
  • 맑음금산 6.8℃
  • 맑음강진군 11.5℃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7.9℃
기상청 제공

사회

미등록 이주아동 필수 사회활동·학습권 보장한다

임시식별번호·출생등록제 도입…불법체류 통보의무 유예·면제 대상 확대

URL복사

 

(뉴스타임24) 필수적 사회활동을 위해 미등록 이주아동의 불법체류 사실 통보의무 유예,면제 대상이 확대되고, 국내 재학 중인 미등록 이주아동도 임시식별번호,학생증,재학증명서를 통한 신원확인이 가능해진다.

또 국내에서 출생한 모든 외국인아동에 대한 출생등록제가 도입돼 신원확인용으로 활용된다.

교육부는 지난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개최, 이와 같은 내용을 담은 '미등록 이주아동 사회적 기본권 보장 방안'을 관계부처 합동으로 수립했다고 밝혔다.

정부는 그간 국내 체류 외국인 아동 중 체류 허가를 취득하지 못하고 생활 중인 '미등록 이주아동'의 인권 사각지대 보완과 UN아동권리협약(1989) 당사국으로서의 기본 책무를 수행하기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이번 방안을 마련했다.

먼저, 불법체류 사실 통보의무 면제 대상을 확대한다.

현행 '출입국관리법'에 따르면 국가,지자체 공무원은 불법체류자 발견 시 출입국관서 등에 알릴 의무가 있으나 학교,공공보건의료기관 종사자는 예외적으로 이러한 통보의무가 면제되고 있다.

이에 아동의 학습,발달,건강 등 기본적 인권과 관련된 기관에 종사하거나 관련 직무를 수행하는 공무원도 통보의무를 유예,면제해 미등록 이주아동이 필수적인 사회활동에 제약받지 않도록 한다.

정부는 우선적으로 통보의무 유예 조치 후 내년 상반기 '출입국관리법 시행령' 개정을 추진할 방침이다.

또한 임시식별번호 등을 활용해 초,중,고 재학 중인 미등록 이주아동의 신원확인을 허용하는 서비스가 확대된다.
앞으로 미등록 이주아동도 임시식별번호, 학생증, 재학증명서을 통한 신원확인 후 ▲1365자원봉사 포털 회원가입 ▲위기청소년 통합지원정보시스템 등록 ▲학교밖 청소년 건강검진 참여 ▲아동복지시설 이용 ▲정부청사 견학 등이 가능해진다.

아울러 미등록 이주아동의 학습권에 대한 보장도 강화된다.

정부는 '초,중등교육법 시행령'을 개정해 미등록 이주아동을 포함한 다문화 학생의 원활한 고등학교 입학,전학,편입학을 할 수 있도록 하고, 한국어 교육 및 국내 다문화 학생과 동일한 교육 등을 지원한다.

일반아동과 동일한 아동보호,학대 예방 조치가 제공되고, 학업 중단 아동의 경우에도 필요한 교육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학교-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간 연계가 강화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 출생한 외국인 아동에 대해 '출생등록제' 도입도 추진된다.

정부는 '외국인아동의 출생등록에 관한 법률' 제정을 추진, 국내에서 출생한 외국인 아동에게 출생등록번호를 부여해 필요에 따라 신원확인을 위해 활용할 계획이다.

미등록 이주아동에 대한 인식 개선도 이뤄진다. 관계부처는 'UN아동권리협약'에 따른 보편적 아동 권리보장 의무를 이행하고자 미등록 이주아동 인식 개선을 위한 대책을 마련, 추진하고 있다.

교육, 보건,의료, 아동 보호 등 업무 종사자를 대상으로 아동 기본권과 세계시민 의식에 관한 교육,연수를 강화해 차별 없는 아동 인권 보호가 실현될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이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소상공인

더보기
개금골목시장 남맹석 회장, 청년상인과 청년고객들로 활기가 넘쳐!!
전통시장은 재미가 있다. 사람 사는 냄새가 있고 정겨운 고향이 있다. 리어카 위에 가지런히 놓인 채소를 보면 신선함에 놀라고 환하게 웃는 상인을 보면 포근하다. 1975년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조금씩 장사를 했던 상인들부터 시작된 개금골목시장. 지금은 주변에 거주하는 청년들이 애용하는 전통시장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핫플레이스가 됐다. 시간이 흘러도 개금골목시장에는 정취가 살아 숨쉬고 행복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엄마처럼 청년 고객들을 맞이하는 시장 개금골목시장 주변에는 매일 시간과 사투를 벌이는 1인가구가 많다. 학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들이 거주하는 원룸 200여 가구가 개금골목시장 근처에 있다. 또한 자녀를 키우며 바쁘게 살아가는 가정도 많다. 매일 먹는 밥이지만 식사 시간이 행복하길 바라는 주민들. 그들이 향하는 곳은 개금골목시장이다. 2011년 부산에서 최초로 아케이드 사업을 실시해 쇼핑이 편안한 공간으로 탈바꿈했고 매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상인들의 서비스 마인드를 강화하고 있다. 카드 단말기 보급률이 높아 고객도 편리하고 점포 매출도 쑥쑥 오르고 있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동백전(부산 페이)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소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