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4 (월)

  • 구름많음동두천 6.8℃
  • 흐림강릉 3.9℃
  • 흐림서울 7.8℃
  • 흐림대전 8.2℃
  • 흐림대구 6.3℃
  • 흐림울산 6.0℃
  • 흐림광주 10.5℃
  • 흐림부산 6.7℃
  • 흐림고창 8.0℃
  • 구름많음제주 11.1℃
  • 흐림강화 8.2℃
  • 구름많음보은 7.2℃
  • 흐림금산 7.5℃
  • 흐림강진군 9.7℃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7.8℃
기상청 제공

중소기업/벤처

세이브 더 플래닛, 유럽 최초로 그린 워싱 관련 기업 가처분 신청 판결 공개

URL복사

 

(뉴스타임24) 이탈리아 비영리 환경 단체 세이브 더 플래닛(Save the Planet Association)은 12월 10일(현지 시각) 기자 간담회를 열고 이탈리아 고리치아(Gorizia) 법원이 내린 유럽 최초의 '그린 워싱' 관련 판결 내용을 공개했다. 이번 판결은 이탈리아 소재 기업 알칸타라(Alcantara)가 같은 소재 기업 미코(Miko)를 대상으로 제품 광고를 위한 그린 워싱 관련 표현에 대한 가처분 신청을 진행 및 승소한 건으로, 기업의 그린 워싱을 문제 삼는 유럽 최초의 판례로 남을 전망이다.

고리치아 법원은 환경 문제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기업,제품의 친환경 메시지가 소비자 구매 선택에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판시하며 친환경적 표현은 이해할 수 있는 과학적 사실을 바탕으로 해 호도하지 않고 명확해야 함을 밝혔다. 이와 함께 법원은 가처분 신청인 알칸타라의 잠재적 피해 사실에 근거해 미코의 제품 속 재활용 소재에 대해 △'지속 가능성을 갖춘 최초의 재활용 가능한 극세사' △'100% 재활용 가능' △'에너지 소비와 이산화탄소 방출량 80% 감소' △'친환경' △'자연을 위한 선택' △'생태 고려 극세사'를 포함해 검증할 수 없고, 오해를 부르는 표현의 사용을 중지하고, 판결 내용을 웹사이트 게재와 배포를 통해 고객에게 알릴 것을 명령했다.

또 고리치아 법원은 '생태 고려 극세사', '친환경', '자연을 위한 선택' 등의 표현이 실제로 환경에 매우 포괄적이며, 실제로 친환경적 기업 정책에 고려되지 않는 내용을 통해 소비자에게 기업에 대한 친환경적인 이미지를 심어준다고 밝혔다. 광고 캠페인에 사용된 이 표현들은 기업이 제작하는 소재와 모순적이며, 미코의 소재 자체가 '천연 소재'로 정의되기 어렵다는 점도 지적했다.

한편 세이브 더 플래닛은 이번 판결과 관련해 거짓된 친환경적 이미지는 기업 경쟁에서 피해를 초래한다고 밝히며 관련 사례를 소개했다.

맥킨지(McKinsey)가 실시한 최근 조사에 따르면 약 70%의 소비자는 금액이 높아도 기존 제품보다 친환경적인 제품을 살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다시 말해 그린 워싱은 기업의 불공정한 경쟁을 유발하고, 고객을 기만하는 행위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tandard & Poor's, S&P)에 따르면, 2021년 말 1조달러를 넘을 것으로 예상되는 친환경 채권 역시 그린 워싱 피해 대상이 될 수 있다. 친환경은 기업이 진출할 수 있는 거대한 시장이다. 그러나 퀼터(Quilter) 조사에 따르면 투자자의 44%는 오해를 유발하는 그린 워싱 커뮤니케이션에 따라 의사 결정 과정이 방해받는 것을 주된 우려로 삼고 있다.

이번 고리치아 법원 판결은 중요한 친환경 광고 관련 기업 활동의 전환점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판결에서 알칸타라를 대변한 LCA 법인의 파트너 변호사 잔루카 데 크리스토파로(Gianluca De Cristofaro)는 '이탈리아 경쟁 당국(Italian Competition Authority)과 이탈리아 광고 심의 위원회(Italian Advertising Standards Authority)에 이어서 법원까지 환경 문제에 대한 소비자 인식이 매우 높아졌으며, 기업,제품의 친환경적 메시지가 소비자 구매에 영향을 준다고 밝혔다'며 '따라서 환경 관련 표현은 과학적 사실에 기반하며 분명하고, 진실하고, 정확해야 한다'고 말했다.

엘레나 스토피오니(Elena Stoppioni) 세이브 더 플래닛 대표는 '소비자에게 부정확한 지속 가능성 관련 소통, 즉 그린워싱 활동을 평가하고 감시할 전문가단을 갖췄다. 이와 관련된 제보를 할 수 있는 인터넷 커뮤니티도 운영하고 있으며 익명 제보도 받고 있다. 해당 제보는 전문가단이 평가해 추가적인 절차가 필요할지 판단한다'며 '세이브 더 플래닛은 무엇이 친환경적이고, 무엇이 그린 워싱인지 구별해 업계의 행동 수준을 높이고, 지속 가능성이 단순히 회사의 좋은 평판과 커뮤니케이션의 도구로 전락하는 것을 방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코를 대상으로 가처분 신청을 진행한 알칸타라는 환경 오염 감소를 위해 2009년 글로벌 시험 인 증기관인 티유브이슈드(TÜV SÜD)의 인증을 받아 10년 넘게 탄소 중립성을 유지하고 있다. 또 2011년부터 유통,소비,폐기 모든 과정에서 탄소 중립을 실현하고 있으며, 2014년부터 지속 가능성 관련 주제의 심포지엄을 개최하며 다양한 지속 가능성 관련 활동 및 이니셔티브를 수행하고 있다. 이와 함께 연례 지속 가능성 보고서를 통해 ESG(환경,사회,지배 구조) 경영 계획 지속 가능 관련 기업 성과를 공개하고 있다.

2021년 11월 26일 고리치아 법원이 내린 이번 판결은 임시,긴급 절차의 결과로 내려진 판결이다. 양측이 판결에 대한 이의를 제기하거나, 일반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해당 절차는 판결을 확정하거나, 피신청인 미코의 행위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소상공인

더보기
개금골목시장 남맹석 회장, 청년상인과 청년고객들로 활기가 넘쳐!!
전통시장은 재미가 있다. 사람 사는 냄새가 있고 정겨운 고향이 있다. 리어카 위에 가지런히 놓인 채소를 보면 신선함에 놀라고 환하게 웃는 상인을 보면 포근하다. 1975년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조금씩 장사를 했던 상인들부터 시작된 개금골목시장. 지금은 주변에 거주하는 청년들이 애용하는 전통시장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핫플레이스가 됐다. 시간이 흘러도 개금골목시장에는 정취가 살아 숨쉬고 행복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엄마처럼 청년 고객들을 맞이하는 시장 개금골목시장 주변에는 매일 시간과 사투를 벌이는 1인가구가 많다. 학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들이 거주하는 원룸 200여 가구가 개금골목시장 근처에 있다. 또한 자녀를 키우며 바쁘게 살아가는 가정도 많다. 매일 먹는 밥이지만 식사 시간이 행복하길 바라는 주민들. 그들이 향하는 곳은 개금골목시장이다. 2011년 부산에서 최초로 아케이드 사업을 실시해 쇼핑이 편안한 공간으로 탈바꿈했고 매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상인들의 서비스 마인드를 강화하고 있다. 카드 단말기 보급률이 높아 고객도 편리하고 점포 매출도 쑥쑥 오르고 있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동백전(부산 페이)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소화

경제

더보기
액셀러레이터협회, 2022 흑룡강 한중 글로벌 스타트업 경진대회 개최
  (뉴스타임24) 한국액셀러레이터협회가 지난 1월 21일 중국 흑룡강성 및 하얼빈 시와 공동주최한 '2022 흑룡강 한중 글로벌 스타트업 경진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하얼빈 시 위치한 '한중창업혁신센터' 주관으로 개최된 본 행사는 국내 스타트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촉진코자 하얼빈 현지 행사장과 한국 팁스타운(대전) 행사장 간 실시간 중계 형태로 개최되었다. 총 40여 스타트업이 신청하여, 최종 10개사가 경진대회 무대에 올랐으며 기업별 피칭을 통해 우수한 글로벌 유망기업 5개사를 선정하였다. 이번 행사의 1부에서는 중국 시장 진출과 흑룡강성 창업지원 정책에 대한 한중혁신창업 포럼으로, 2부는 10개 스타트업의 발표를 통해 우열을 가리는 경진대회로 진행되었다. 1부 한중 혁신창업 포럼에서는 대한민국 주 심양 영사관(최두석 총영사)과 흑룡강성 인민정부 외사판공실(우원거 주임)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중국 흑룡강성 및 하얼빈 진출의 강점과 중국 진출 시 창업지원 정책, 글로벌 비즈니스 사례 등를 알리는 자리를 가졌다. 2부 경진대회에서는 10개 대한민국 스타트업이 무대에 올라 중국 비즈니스 진출의 가능성을 뽐냈으며 총 5개의 우수

사회

더보기
24일부터 인과성 근거 불충분 판정자도 방역패스 예외로 인정
  (뉴스타임24) 24일부터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 의심증상으로 인과성 근거 불충분 판정을 받거나, 접종 후 6주 내 입원치료를 받은 경우 방역패스 예외자로 인정된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국립보건연구원장)은 지난 20일 정례브리핑에서 방역패스의 예외범위 확대에 대해 다시한번 안내를 했다. 이어 '24일부터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하시거나 또는 쿠브 앱, 또는 전자출입명부 플랫폼의 접종내역발급 업데이트로 들어가셔서 유효기간 만료일이 없는 방역패스 예외확인서를 발급받으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치로 인과성 근거 불충분 판정을 받은 대상자는 별도의 절차나 의사 진단서 등 증빙서류 없이 종이,전자 예외확인서 발급이 가능하다. 또한 이상반응 의심증상으로 접종 후 6주 이내에 입원치료를 받은 경우, 예외확인서 발급을 위해서는 보건소에 입원확인서와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으로 입원치료를 받았다'는 의사의 진단서를 제시한 뒤 방역패스 예외자로 전산등록해야 한다. 그리고 최초 1회에 한해 보건소에서 전산등록 후 쿠브앱과 전자출입명부 플랫폼에서 '접종내역 발급,업데이트'를 하면 전자 예외확인서 발급이 가능하다. 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