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7 (월)

  • 흐림동두천 -1.7℃
  • 구름조금강릉 2.8℃
  • 서울 -1.0℃
  • 구름많음대전 1.9℃
  • 맑음대구 3.3℃
  • 맑음울산 3.6℃
  • 흐림광주 3.2℃
  • 맑음부산 4.1℃
  • 흐림고창 1.9℃
  • 흐림제주 7.1℃
  • 구름많음강화 -2.1℃
  • 구름많음보은 1.0℃
  • 구름많음금산 2.1℃
  • 구름많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3.3℃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사회

올해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518개동 선정…‘사용자·안전 최우선’

교육부, ‘2022년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추진계획’ 발표

URL복사

 

(뉴스타임24) 올해 국비 5194억 원과 지방비 1조 3000억 원을 투입해 40년 이상 된 노후학교 건물을 미래형 학교로 바꾸는 '그린스마트 미래학교 2.0' 사업이 추진된다.

교육부는 지난 12일 '2022년 그린스마트 미래학교(이하 미래학교) 추진계획(그린스마트 미래학교 2.0)'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이번 추진계획에 따르면, 지난해 미래학교 사업을 통해 484개교 702개동을 선정해 사전기획 및 사용자 참여 설계를 추진한 데 이어 올해에는 518개동을 선정해 국비 5194억 원 및 지방비 1조 300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올해 미래학교 사업은 사전 기획부터 설계까지 사용자 참여 원칙을 바탕으로 한다.

대상 학교 선정과 공사 중 안전 관리, 학습권 보장 등 사업 추진 과정에서 필요한 사항은 반드시 학교 구성원의 협의와 동의를 거치고, 다양한 사용자 참여 기회를 부여하도록 했다. 사전기획 결과를 실제 학교 공사에 반영해 설계하고, 설계 단계에서도 필요시 사용자 의견도 계속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교육부는 지난해 선정,설계가 완료된 학교부터 공사를 시작하고, 올해 선정 예정인 학교에 대해서는 지난해 실시된 다양한 사전기획 우수사례를 발굴해 안내할 예정이다. 2022 개정 교육과정 등 미래형 교육과정도 사전기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공간 혁신 ▲스마트 교실 ▲그린화 ▲학교시설 복합화 등 미래학교의 네 가지 핵심요소에 '안전'을 더한다. 미래형 교육을 위한 학교 공간 조성은 물론, 감염병 우려 등이 없는 더욱 안전하고 안심할 수 있는 미래학교 조성 계획에 따른 것이다.

특히 올해는 실제 공사가 시작되는 첫 해로 공사 중 학생 안전 관리를 철저히 하고, 학습권을 제대로 보장할 수 있도록 했다. 사전기획과 사용자 참여 설계 과정에서도 안전 요소가 적극 반영될 수 있도록 해 더욱 안전하고 건강한 미래학교를 만들어 간다.

더불어 현장지원 강화를 위한 전담지원 체제 구축과 전화상담실 운영 등을 통해 현장의 애로사항 해소를 지원한다.

미래학교 전환에 참여하는 교원 및 사전기획가 등 관련 전문가들의 사전기획 역량을 높이기 위한 각종 연수와 현장지원단 구성,운영 등 현장 맞춤형 지원도 적극 추진한다.

이 밖에도 참여 학교들의 방대한 자료를 열람하고 가상으로 미래학교를 체험하는 기능이 강화된 미래학교 포털시스템을 운영하는 한편, 다양한 소통망을 구축해 학교 현장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한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미래학교는 우리 교육이 미래로 한 걸음 나아가는 데 디딤돌 역할을 할 뿐만 아니라 미래학교를 만들어가는 과정에 참여하는 학생과 학부모, 교사가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교육부와 시도교육청은 항상 학교 구성원과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며, 현장에서 미래학교를 만들어 나가는 데 최선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기사제공 : 정책브리핑

소상공인

더보기
개금골목시장 남맹석 회장, 청년상인과 청년고객들로 활기가 넘쳐!!
전통시장은 재미가 있다. 사람 사는 냄새가 있고 정겨운 고향이 있다. 리어카 위에 가지런히 놓인 채소를 보면 신선함에 놀라고 환하게 웃는 상인을 보면 포근하다. 1975년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조금씩 장사를 했던 상인들부터 시작된 개금골목시장. 지금은 주변에 거주하는 청년들이 애용하는 전통시장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핫플레이스가 됐다. 시간이 흘러도 개금골목시장에는 정취가 살아 숨쉬고 행복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엄마처럼 청년 고객들을 맞이하는 시장 개금골목시장 주변에는 매일 시간과 사투를 벌이는 1인가구가 많다. 학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들이 거주하는 원룸 200여 가구가 개금골목시장 근처에 있다. 또한 자녀를 키우며 바쁘게 살아가는 가정도 많다. 매일 먹는 밥이지만 식사 시간이 행복하길 바라는 주민들. 그들이 향하는 곳은 개금골목시장이다. 2011년 부산에서 최초로 아케이드 사업을 실시해 쇼핑이 편안한 공간으로 탈바꿈했고 매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상인들의 서비스 마인드를 강화하고 있다. 카드 단말기 보급률이 높아 고객도 편리하고 점포 매출도 쑥쑥 오르고 있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동백전(부산 페이)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소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