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4 (금)

  • 흐림동두천 -13.2℃
  • 맑음강릉 -6.1℃
  • 맑음서울 -10.0℃
  • 맑음대전 -10.4℃
  • 맑음대구 -6.2℃
  • 맑음울산 -6.9℃
  • 맑음광주 -4.9℃
  • 맑음부산 -5.4℃
  • 맑음고창 -6.6℃
  • 흐림제주 4.1℃
  • 맑음강화 -11.6℃
  • 맑음보은 -13.4℃
  • 맑음금산 -12.6℃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6.8℃
  • 맑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인터뷰

'태종 이방원',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이씨 가문의 거센 파란!

URL복사

 

(뉴스타임24) 김영철이 주상욱에게 어떤 일을 부탁했을까.

1월 15일(토) 밤 9시 40분에 방송되는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11회에서는 이성계(김영철 분)가 이방원(주상욱 분)에게 막중한 일을 맡기면서 이씨 가문에 파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앞서 이성계가 왕위에 오른 후 강씨(예지원 분)의 강력한 주장으로 그녀의 막내아들인 이방석(김진성 분)이 세자로 책봉되었다. 이처럼 정치적으로 소외되면서 부당함을 느낀 이방원은 이내 강씨를 찾아갔다. '어리석은 널 탓하거나 일찍 돌아가신 형님을 원망하라'는 강씨의 말에 분노를 느낀 이방원은 강씨의 목을 졸랐지만, 아내 민씨(박진희 분)의 사죄로 상황은 정리되었다.

이방원과 강씨의 갈등에 불이 붙은 가운데 13일(오늘) 공개된 사진 속 이방원과 민씨의 표정이 심상치 않다. 강씨의 갑작스러운 방문 후 이방원과 민씨 사이에 의견 대립이 생긴 것. 날카로운 눈빛으로 민씨를 바라보는 이방원과 슬픈 표정의 민씨가 만들어내는 분위기는 강씨와 어떤 대화를 나눴을지 더욱 궁금하게 한다.

한편 이성계의 단호한 표정도 눈길을 끈다. 나란히 선 이성계와 이방원이 무거운 분위기를 자아내며, 둘 사이에 심각한 대화가 오가고 있음을 짐작하게 한다. 급변하는 정세 속에서 이성계가 이방원에게 '맡기고 싶은 일이 있다'고 말한 사연은 무엇일지 시청자의 본방 사수 욕구를 끌어올리고 있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이제까지 이성계와 이방원의 갈등이 주를 이뤘다면, 앞으로는 이방원과 강씨의 갈등이 시작될 예정이다. 주상욱, 예지원 배우의 열연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KBS 1TV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 11회는 1월 15일(토)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소상공인

더보기
개금골목시장 남맹석 회장, 청년상인과 청년고객들로 활기가 넘쳐!!
전통시장은 재미가 있다. 사람 사는 냄새가 있고 정겨운 고향이 있다. 리어카 위에 가지런히 놓인 채소를 보면 신선함에 놀라고 환하게 웃는 상인을 보면 포근하다. 1975년 가족을 먹여 살리기 위해 조금씩 장사를 했던 상인들부터 시작된 개금골목시장. 지금은 주변에 거주하는 청년들이 애용하는 전통시장으로 부산의 대표적인 핫플레이스가 됐다. 시간이 흘러도 개금골목시장에는 정취가 살아 숨쉬고 행복한 웃음이 끊이지 않는다. 엄마처럼 청년 고객들을 맞이하는 시장 개금골목시장 주변에는 매일 시간과 사투를 벌이는 1인가구가 많다. 학생, 취업준비생, 직장인 들이 거주하는 원룸 200여 가구가 개금골목시장 근처에 있다. 또한 자녀를 키우며 바쁘게 살아가는 가정도 많다. 매일 먹는 밥이지만 식사 시간이 행복하길 바라는 주민들. 그들이 향하는 곳은 개금골목시장이다. 2011년 부산에서 최초로 아케이드 사업을 실시해 쇼핑이 편안한 공간으로 탈바꿈했고 매년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며 상인들의 서비스 마인드를 강화하고 있다. 카드 단말기 보급률이 높아 고객도 편리하고 점포 매출도 쑥쑥 오르고 있다. 신용카드, 체크카드, 모바일 온누리상품권, 동백전(부산 페이) 등 다양한 결제수단을 소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