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1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2.4℃
  • 흐림강릉 22.9℃
  • 박무서울 22.9℃
  • 구름많음대전 23.2℃
  • 구름많음대구 23.6℃
  • 구름많음울산 22.4℃
  • 흐림광주 24.1℃
  • 흐림부산 24.5℃
  • 흐림고창 23.2℃
  • 흐림제주 27.0℃
  • 구름많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1.0℃
  • 구름많음금산 21.0℃
  • 흐림강진군 23.7℃
  • 구름많음경주시 22.2℃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사회

“생산·공정과 사무행정 분야 인공지능 자동화 가능성 커”

 

(뉴스타임24) 생산,공정 관련 직업과 사무행정직 분야가 인공지능 기술로 인한 자동화 가능성이 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직업능력연구원이 지난 1월 13일(목) 'KRIVET Issue Brief' 제225호 '인공지능 기술 발달에 따른 일과 숙련의 변화 전망'을 발표하고 이같이 밝혔다.

조성익 한국직업능력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미국 고용훈련국의 직업정보데이터(O*Net)상의 직업과 숙련요소 목록을 활용한 국내 관련 전문가 조사 및 딥러닝 분석을 통해, 인공지능 기술 발달에 따른 일과 숙련의 자동화 전망 결과 도출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기술적 실행 가능성과 더불어 사회적,경제적,규제적 요인 등 인공지능 기술을 현장에 도입하는데 실제로 영향을 미치는 비기술적 측면을 함께 고려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생산,공정 관련 직업과 사무행정직 등이 인공지능 기술 도입으로 인한 자동화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예술,스포츠 분야와 사회,의료 관련 전문직 등의 자동화 가능성은 낮을 것으로 전망됐다.

'금속 및 플라스틱을 사용한 모형 제작자', '원고 교정자', '추출 기술 작업 보조원', '컴퓨터를 제외한 사무기기 조작원', '자동차 차체 및 관련 수리원' 등이 자동화 가능성이 높은 5개 직업으로 나타났다.

자동화 가능성이 낮은 5개 직업은 '보호감찰관 및 교정치료 전문가', '미디어 프로그래밍 디렉터', '정신과 기술자', '유치원부터 중등학교까지 교육 관리자', '스포츠 지도자' 등으로 분석됐다.

비기술적 측면을 함께 고려한 인공지능 기술에 의한 직업의 자동화 정도는 기술적 측면만을 고려했을 때보다 낮게 나타났다.

기술적 측면만을 고려할 경우, 전체 직업의 절반가량이 인공지능 기술에 의한 자동화 고위험군에 속했지만, 사회적,경제적,규제적 측면을 함께 고려한 분석에서는 전체 직업의 36% 정도가 고위험군에 속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상품 판매 관련 서비스나 기계장치 조작과 관련한 직무가 인공지능에 의해 자동화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배경, 비품, 상품 또는 바닥에 가격이나 설명 기호 배치', '디스플레이 디자이너 또는 디스플레이 관리자로부터 계획을 받아 클라이언트 또는 감독자와 구현에 대해 논의', '디스플레이용 마네킹에 옷을 입힘', '디스플레이용 마네킹에 옷을 입힘', '상품 진열 또는 창문 장식에 대한 아이디어나 계획 개발' 등이 자동화 가능성이 큰 상위 5개 직무로 조사됐다.

전체 120가지 숙련 요소 가운데 35개가 인공지능에 의한 직무의 자동화에 의미 있는 영향을 미칠 것으로 분석됐다.

'컴퓨터 및 전자제품' 관련 지식, '생산 및 가공' 관련 지식, '건축 및 건설' 관련 지식, '말하기' 스킬, '문제해결', '독해력', '원거리 시력', '선택적 주의력', '총체적 신체 조정' 능력 등 17개 숙련 요소는 자동화 가능성이 높은 직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법률 및 정부' 관련 지식, '교육 및 훈련' 관련 지식, '고객 및 개인 서비스' 관련 지식, '작업분석' 스킬, '사회적 지각력', '시간관리' 스킬, '글쓰기' 스킬, '동체 근력', '동적 유연성', '청각 주의력', '범주 유연성', '문제 감수성' 등 18개 숙련 요소는 자동화 가능성이 낮은 직무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조성익 한국직업능력연구원 부연구위원은 '복잡한 인지능력과 신체적 활동을 요구하는 범위로 인공지능의 잠재력이 확대됨에 따라 이에 대응하는 역량을 개발해야 한다'며 '인공지능 기술과 인간의 상호보완적인 효과를 창출하기 위한 바람직한 일의 재조직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소상공인

더보기
다채로운 먹거리와 깨끗한 시설로 고객들을 반기는 인천 남동구 구월시장
정겨운 사람 냄새로 가득한 구월시장은 어느 새 4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인천 남동구의 대표적인 명물이 되었다. 1982년, 골목시장으로 작게 출발했지만 지금은 그 어떤 시장보다 다채로운 품목을 자랑하는 곳으로 자리매김했다. 20년 전부터 이 시장에 자리를 잡았던 박용준 회장은 구월시장이 긴 역사만큼이나 발전해 가는 시장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그만큼 시장에 대한 자부심도 대단하다. “현재 140여 개의 점포가 있으며, 어느 시장보다도 취급하는 품목이 많습니다. 상인들의 정성과 다양한 먹거리 때문에 마트로 가던 사람들도 구월시장을 찾고 있습니다.” 시설 개선의 핵심은 위생과 청결이다 취임한 이후로 구월시장의 발전을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는 박 회장은 깨끗한 시장을 만드는 것을 시장 개선 사업의 핵심으로 삼고 있다. 음식의 수준이 위생 및 청결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에 놓여 있는 만큼, 먹거리를 주로 다루는 시장 또한 위생과 청결로 평가됨을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것이다. “품목의 다양성이 고객들을 지속적으로 확보하게 만든 동력이지만 이보다 더 진일보한 단계로 나아가야 합니다. 분명 환경 정화는 이미지적인 측면만이 아니라, 판매되는 모든 먹거리의 질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