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일)

  • 흐림동두천 -2.8℃
  • 구름많음강릉 1.6℃
  • 흐림서울 -1.6℃
  • 흐림대전 1.5℃
  • 구름많음대구 2.0℃
  • 구름많음울산 1.9℃
  • 흐림광주 3.6℃
  • 구름많음부산 3.4℃
  • 구름많음고창 3.1℃
  • 흐림제주 8.3℃
  • 흐림강화 -2.4℃
  • 흐림보은 0.4℃
  • 흐림금산 1.8℃
  • 흐림강진군 4.9℃
  • 구름많음경주시 1.6℃
  • 구름많음거제 4.3℃
기상청 제공

교육


정치

더보기
이동욱, 박지원 의원과 촌철살인 정치 토크, 정치9단 박지원 의원의 거침없는 실명토크
(뉴스타임24) 호스트 이동욱은 국회의원 박지원을 초대해 정치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동욱, 박지원 의원과 촌철살인 정치 토크 호스트 이동욱은 박지원 의원과의 본격적인 토크에 앞서“‘기억이 안 난다’라는 답변 금지”, “어떤 상황이 와도 절대 화내지 않기”라는 2가지 규칙을 제안하며 긴장감 있게 토크를 진행했다. 박 의원은 이동욱을 만나 민생 경제, 청년실업, 남북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 대해 거침없는 발언으로 수위 높은 토크를 했다. 이동욱은 박지원 의원을 일컫는 다양한 별명에 관해 묻기도 했는데, 박 의원의 별명인 ‘정치 9단’, ‘여의도의 요물’ 등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고 한다. 특히, ‘정보통’이라는 별명답게 본인만 알고 있다는 정치 비사도 들려주었다. 박지원 의원이 말하는 차기 대권 전망은? 이어진 플렉스 토크에서는 ‘영 앤 리치’라 불렸던 박 의원의 파란만장 인생 스토리를 들어보는 시간을 가졌다. 미국에서 가발, 가죽 사업으로 큰돈 벌었다는 그는 “맨해튼에 빌딩 5채가 있었다”며 역대급 플렉스를 선보였다. 당시 재산의 현 시세를 들은 이동욱은 “그냥 미국에 계셨던 게 나을 뻔했다”며 놀라워했지만, 박지원 의원은“지금은 다 팔아먹었어요.

경제

더보기

사회

더보기
화성시문화재단, ‘Hug And Peace_얀 바밍 인 화성’ 선보여 “시민참여 공공미술로 코로나19 극복해요”
  (뉴스타임24) 화성시와 화성시문화재단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새로운 방안으로 공공예술 프로젝트 'Hug And Peace_얀 바밍 인 화성'을 선보인다. 11월 4주부터 동탄 센트럴파크 음악분수 및 중앙광장 일원에 시민들이 직접 뜨개질한 직물들을 설치해 전시 중이다. 알록달록 뜨개직물은 나무를 안아주는 손 모양으로 눈길을 끌고 개성 있는 빈백 소파는 누구나 편히 쉬었다 갈 수 있도록 시민들을 기다린다. 이 프로젝트는 얀 바밍의 일환으로 일상의 역량인 뜨개질을 통해 침체된 도시에는 활력을 불어넣고 참가자들과 시민들에게는 협동과 연대, 공동체 회복을 전하는 시민참여 공공미술 프로젝트이다. 거리두기 상황에서도 일자리 창출로 이어지는 공공예술 프로젝트라는 점에서 그 의미는 남다르다. 섬유 작가 엄윤나와 화성 시민아티스트 40여명은 9월부터 각자의 공간에서 뜨개질로 만남을 지속해 왔다. 코로나19로 대면작업은 불가능했지만 온라인으로 작업내용과 일정을 공유하며 긴 기간 작업을 진행했다. 동탄 센트럴파크 현장에서 만난 참여시민은 3개월간의 작업 기간은 코로나 블루를 이겨내려는 노력의 기간이었으며 직접 뜨개질을 한 작품이 설치돼 뿌듯하다며 많은